[보도자료] 인천시가 약속한 2045 탄소중립 위해서 영흥화력 2030 조기폐쇄 선결돼야

  • DATE : 2023.10.25 00:00
  • HIT : 218


석탄을넘어서·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영흥화력 조기폐쇄 캠페인 열어
“2030
년까지 6기 모두 조기폐쇄 선언하고 정의로운 전환 로드맵 마련해야


617d71e55c79ebd34abb5dde42499a47_1698738216_4312.JPG


수도권 유일의 석탄발전소인 영흥화력발전소(이하 영흥화력)는 막대한 온실가스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며 한국의 탄소중립 달성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동시에 수도권 2600만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주범으로 지목됐다. 인천이 국가 탄소중립 달성 목표인 2050년보다 5년 빠른 2045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가운데 영흥화력 문제에 정책결정자의 관심을 촉구하고 조속한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여러 시민사회단체들이 인천에서 모였다.

 

25일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 석탄을 넘어서와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은 인천시 일대에서 캠페인을 개최했다. 인천종합터미널에서 영흥화력의 문제점을 알리는 전시와 피케팅을 하고 도보행진으로 인천시청 앞까지 나아가 인천애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두 단체는 인천시에 4가지를 요구했다. 2045년 인천 탄소중립을 위한 계획에 영흥화력의 조기폐쇄를 포함할 것 △영흥화력 1, 2호기뿐 아니라 1~6호기 전체의 2030년 조기폐쇄를 선언할 것 △2030년 조기폐쇄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적극 요구할 것 △지역주민, 노동자, 시민사회, 농민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정의로운 전환 로드맵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에 참여 중인 인천여성민우회 해온 사무국장은재난은 불평등하며, 약자에게 가혹하다. 기후재난에 고통받는 지금, 여성들의 삶은 더욱 가혹해지고 있다. 인천시청은 속히 영흥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폐쇄하고, 탄소중립 실천 등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빅웨이브 김민 대표는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발전해온 문명은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 않으며, 인간이 만든 석탄발전소를 인간의 손으로 없애는 것이 그 시작이 되어야 한다라며 국가 탄소중립 목표보다 5년이나 빠른 2045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영흥화력 조기폐쇄 또한 약속한 인천시장은 미사여구가 담긴 말보다 구체적인 행동으로 기후 리더십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617d71e55c79ebd34abb5dde42499a47_1698738271_6523.JPG
  

2018년 기준 인천시 탄소배출의 62.4%가 영흥화력에서 발생했다. 영흥화력은 인천시와 국가 탄소중립 이행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3월 유엔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IPCC 기후위기 보고서를 인용해 2030년까지 선진국들의 석탄 사용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한 것에 비춰보면 인천시의 조기폐쇄 결단은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합한다고 볼 수 있다.

 

인천시가 영흥화력 조기폐쇄에 팔을 걷어붙일 배경과 분위기도 충분히 조성됐다. 윤석열 대통령도 대선후보 시절 영흥화력의 조기폐쇄 필요성에 관해 공언한 바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 역시 2023년 신년사를 통해 영흥화력 1, 2호기의 2030년 조기폐쇄를 약속하며 탈석탄 추진에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인천시의 탈석탄 추진은 기대에 이르지 못했다. 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인천시는 의견서 제출 이외엔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고, 영흥화력의 2030년 조기폐쇄는 기본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

 

조기폐쇄 논의에는 정의로운 전환에 관한 지원 정책도 논의가 요구된다. 인천시는영흥화력발전소 폐쇄추진에 따른 정의로운 전환 연구 용역을 통해 피해 대상 분석, 지원 정책 모색 등을 추진 중이다. 연구에 앞서 인천시는 관련 근거를 강화해 정부에 영흥화력 조기폐쇄를 지속 건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영흥화력의 2030년 조기폐쇄는 예산이나 전력 계획 등 정부 차원의 정책 지원도 필요하다. 인천시는 권한 밖의 영역에 관해서는 정부에 더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한다.